2021.06
BLOSSUM
Public Media Art

퍼블릭미디어 아트 BLOSSUM은 도심속에 자연의 아름다움을 가져다 놓아
거리를 생경한 분위기로 변화시킨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수많은 꽃이 피어난다는 의미를 내포하도록 BLOSSUM이란 합성어를 만들어 사용했다.

2GREY는 움직이는 땅, 그 위를 비추는 빛과 피어나는 꽃으로 미디어에 새로운 공간을 만들고, 바람이 불고 꽃잎이 흩어지는 생경한 장면으로 거리의 관객에게 신선한 놀라움을 전하고자 했다. 길을 걷다 우연히 마주친 자연이 피어나고 만개해 흩날리며 일상에 작은 이벤트가 되기를 희망한다.


BLOSSUM, a public media art, started with the idea of ​​bringing the beauty of nature into the city and transforming the street into a fresh atmosphere. BLOSSUM implies huge sums of blossom.

2GREY created a new space in the media with the moving land, the light shining on it, and the blooming flowers. With an unfamiliar scene where the wind blows and petals scatter, we wanted to deliver a fresh surprise to the street audience.
A nature that someone came across while walking down the street. We hope that these blooming and scattering blossoms will become small events in our daily lives.

STILLS
CREDITS
 
  • Creative, directed and designed by
    • 2grey
  • Artist
    • Keonyong Moon, Hyungbin Kim, Woojin Cho
  • Creative director
    • Minhyuk Jang
SHARE